인터넷 서점 비북스

즐겨찾기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
도서출판 b 인터넷서점 > 도서상세보기
헤겔의 이성 국가 역사 - 헤겔총서 8

곤자 다케시 지음ㅣ이신철 옮김ㅣ도서출판 bㅣ2019-01-25

판매가격
24,000 21,600
도서규격 반양장본ㅣ152X 224mmㅣ432쪽
ISBN(13) 979-11-87036-87-6
배 송  비 무료배송
구매수량
+

-
 
관심제품등록 장바구니넣기 바로구매하기

제품관련질답 구매후기쓰기 계속쇼핑하기
관련추천제품
 



1. 이 책의 소개


도서출판 b의 헤겔총서 8로 출간된 이 ≪헤겔의 이성・국가・역사≫는 権左武志, ≪ヘーゲルにおける理性․國家․歷史≫, 岩波書店, 2010을 옮긴 것이다. 저자인 곤자 다케시는 헤겔 사상의 역사적 발전과 헤겔 강의록들에 대한 다년간의 연구를 통해 그 성과를 본서 ≪헤겔의 이성・국가・역사≫에 오롯이 담아내고 있다. 이 책은 일본 학계에서 헤겔 철학의 역사적 배경과 그 현대적 의의를 새롭게 포착함으로써 헤겔 철학 연구에 새로운 지평을 연 저작으로 평가받아 2011년 제23회 와쓰지 데쓰로 문화상을 수상했다.

현재 헤겔 철학에 대한 연구는 1970년대 이후 새로운 ‘헤겔 전집’의 틀 내에서 기존에 공간되지 않은 헤겔의 초고와 강의록의 연이은 출판에 기초하여 획기적인 진전을 보이고 있다. 그 스스로도 헤겔의 역사 철학 강의 필기록 편찬 작업에 참여하기도 한 저자는 그와 같은 성과들에 기반한 연구 동향을 토대로 특히 역사 철학과 법철학(국가론)에 초점을 맞춘 치밀한 발전사적 독해를 전개함으로 기존 헤겔 정치사상의 이해를 근본적으로 혁신하고 있다.

이 점은 특히 저자가 본서 ≪헤겔의 이성・국가・역사≫에서 세계사를 종적인 단선적 발전으로 파악하는 ‘발전 단계설’의 원형으로 생각되어 온 헤겔 역사 철학으로부터 발전 단계설을 대신할 다른 가능성, 즉 인류사를 횡적인 것으로부터의 이문화적 충격으로 파악하는 ‘문화 접촉설’의 가능성을 이끌어내고, 헤겔의 체계를 프랑스 혁명과 낭만주의의 대두, 제국의 붕괴와 독일의 새로운 질서 모색과 같은 시대의 과제들과 대결하는 가운데 창조된 ‘생활 체험의 추상화’로서 다시 파악하여 그러한 문화 접촉과 생활 체험의 맥락에서 초기 헤겔의 발전사를 ‘이문화의 창조적 계승 과정’으로서 재구성하는 데서 드러난다.

저자는 ≪헤겔의 이성・국가・역사≫에서 ≪역사 철학 강의≫와 ≪법철학 요강≫ 그리고 청년기 저술들을 중심으로 당시 헤겔이 부딪쳤던 시대적, 역사적, 철학적 과제들을 언급하는 가운데 헤겔 철학의 창조・재창조 과정과 그 영향 작용을 다음과 같은 세 가지 관점에서 재구성하고 있다. 첫째, 역사적 관점에서, 즉 헤겔이 지녔던 시대 체험과 역사적 맥락에 주목함으로써. 둘째, 사상사적 관점에서, 즉 사상의 창조 과정이 ‘무로부터의 창조’를 의미하지 않는 까닭에 과거의 사상을 새로운 관점에서 고쳐 읽어가는 ‘재창조’ 과정에 천착함으로써. 셋째, 영향 작용사적 관점에서, 즉 헤겔 사상이 그 후의 시대와 현대에 이르기까지 어떠한 영향 작용의 맥락에 놓여 있는지 검토함으로써.

이는 우리가 이제까지 알고 있던 헤겔에 대한 관점을 일신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 그의 사상이 구시대의 유물이 아닌 우리시대의 사상으로서 재평가하게 만든다. 그런 의미에서 헤겔을 연구하는 전공자들은 물론, 헤겔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일반 독자들에게도 더할 나위 없는 선물이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2. 저자 소개


■ 지은이: 곤자 다케시 権左武志, 1959~ 곤자 다케시는 1959년생으로 도쿄 대학 법학부를 졸업하고, 1990-92년에는 독일 보훔 대학에 유학하여 헤겔 아르히프의 객원 연구원으로 연구했다. 그 후 홋카이도 대학 대학원에서 「헤겔 정치 철학의 생성과 구조(1793-1820)―형성・발전사 및 1817/18년 강의와 연관하여」(1993)로 법학 박사를 취득했다. 1993년부터 홋카이도 대학의 법학연구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전공은 정치사상사와 정치학이다. 저서로는 와쓰지 데쓰로(和辻哲郎) 문화상을 받은 ≪헤겔의 이성・국가・역사≫ 외에 ≪헤겔과 그의 시대≫(도서출판 b)가 있으며, 역서로는 윌리엄 E. 코놀리의 ≪아이덴티티/차이―타자성의 정치≫(岩波書店, 1998)가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헤겔의 낭만주의 비판―수용에서 극복에로」, 「제3제국의 창립과 연방제 문제―칼 슈미트는 어떻게 국가 사회주의자가 되었는가?」, 「제국의 붕괴, 라인 동맹 개혁과 국가 주권의 문제―헤겔 주권 이론의 형성과 그 역사적 배경」, 「바이마르 시기 칼 슈미트의 정치사상―근대 이해의 변천을 중심으로」, 「헤겔―계몽과 혁명 사이의 정치 철학」, 「세속화 운동으로서의 유럽 근대―1830년도 헤겔 역사 철학 강의에서의 자유의 실현 과정과 그 근거짓기」, 「헤겔의 이집트론―특수한 주체성으로부터 보편자의 자각에로」 등이 있다.

■ 옮긴이: 이신철 연세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건국대학교 대학원에서 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지은 책으로는 ≪논리학≫(공저), ≪진리를 찾아서≫(공저), ≪철학의 시대≫(공저)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순수이성비판의 기초개념≫, ≪학문론 또는 이른바 철학의 개념에 관하여≫, ≪역사 속의 인간≫, ≪우리는 어디로 가는가≫, ≪신화철학≫, ≪칸트사전≫, ≪헤겔사전≫, ≪맑스사전≫, ≪현상학사전≫, ≪니체사전≫, ≪유대 국가≫, ≪헤겔의 서문들≫, ≪헤겔 정신현상학 입문≫, ≪헤겔과 그의 시대≫, ≪객관적 관념론과 그 근거짓기≫, ≪현대의 위기와 철학의 책임≫, ≪독일철학사≫, ≪헤겔≫, ≪헤겔 이후≫, ≪이성의 운명≫ 등이 있다. 가톨릭관동 대학교와 성공회 대학교에서 강의하고 있다.



3. 차례


서장. 본서의 시각과 구성 9

제1부. 헤겔 역사 철학의 성립과 그 배경

제1장. ‘역사에서의 이성’은 인류에 대한 보편타당성을 요구할 수 있는가? 19
머리말 19
제1절. 1822년도 강의의 기본 전제 26
제2절. 1822년도 강의의 전체 구조 33
맺는 말 48

제2장. ‘역사에서의 이성’은 어떻게 유럽에서 실현되었는가? 53
제1절. 발전 단계론적 역사관의 해석 교체 53
제2절. 1822년도 강의의 전체 구조(계속) 62
제3절. 보편타당성 요구의 자기 한정 73

제3장. 세속화 운동으로서의 유럽 근대 77
머리말 77
제1절. 1830년도 강의 서론에서 자유의 발전의 근거짓기 82
제2절. 1830년도 강의 게르만 세계론에서 자유의 실현 과정 93
맺는 말 108

제2부. 헤겔 국가론과 법철학 강의

제4장. 제국의 붕괴, 라인 동맹 개혁과 국가 주권의 문제 117
머리말 117
제1절. 1648년 전후의 주권 개념의 수용 119
제2절. 제국 해체기의 주권 개념의 재생 123
제3절. 라인 동맹 개혁기의 주권 개념을 둘러싼 논쟁 135
제4절. 1820년 전후의 주권 개념의 이론적 정식화 140
맺는 말 152

제5장. 서구 정치사상사에서 헤겔의 국가론 155
머리말 161
제1절. 서구 정치사상사의 두 개의 콘텍스트 158
제2절. 콘텍스트 속의 헤겔 국가론 169
맺는 말 181

제6장. 헤겔 법철학 강의를 둘러싼 최근 독일의 논쟁 185
머리말 185
제1절. 전후 ≪법철학≫ 해석의 기본 동향 187
제2절. 제1차 법철학 강의 공간을 둘러싼 논쟁 210
제3절. 제2차 법철학 강의 공간을 둘러싼 논쟁233
제4절. 회고와 전망 250
(보론) 그 후의 논쟁의 경과 259

제3부. 초기 헤겔의 사상 형성

제7장. 젊은 헤겔에게서 정치와 종교 267
머리말 267
제1절. 원초적 정치관으로서의 공화주의 269
   1. 프랑스 혁명을 둘러싼 상황적 선택 271
   2. 공화주의 이념을 둘러싼 원리적 고찰 278
제2절. 베른 시기 헤겔의 종교 구상 289
제3절. 프랑크푸르트 시기 헤겔의 종교 구상 305
   1. 횔덜린 합일 철학의 수용 307
   2. 「그리스도교의 정신」에서 합일 철학의 전개 313
   3. 「그리스도교의 운명」을 통한 합일 철학의 상대화와 삶의 사상의 탄생 334
맺는 말 334

제8장. 예나 시기 헤겔에게서 체계 원리의 성립 337
머리말 337
제1절. 독일 관념론 맥락에서의 예나 초기의 절대자 개념 338
   1. 초월론 철학에 대한 셸링의 논쟁 340
   2. 주관성 철학에 대한 헤겔의 논쟁 356
   3. 동일 철학에 대한 헤겔의 논쟁 370
제2절. 신학적・초월론적 맥락에서의 예나 후기의 정신 개념 382
   1. 자연법 강의 초고에서의 신학적 전통의 수용 383
   2. 1804년도 체계 구상에서의 정신 개념의 형성 389
   3. ≪정신 현상학≫에서의 정신 개념의 완성 395
맺는 말 413

후기 417
옮긴이 후기 425



4. 책 속에서


본서는 세계사를 종적인 단선적 발전으로 파악하는 발전 단계설의 원형으로 생각되어 온 헤겔 역사 철학으로부터 발전 단계설을 대신하는 다른 가능성, 즉 인류사를 횡적인 것으로부터의 이문화의 충격으로 파악하는 문화 접촉설이라는 가능성을 끌어내고, 종래의 발전 단계적 역사상을 재구성하고자 한다. 왜냐하면 유럽 문명의 기원을 오리엔트・그리스・로마의 고대 세계로까지 소급하여 묻는 헤겔에게 있어서는 서구의 그리스도교 문화 자신이 다른 타자의 문화를 섭취하고 가공하여 성립한 ‘문화 접촉’ 체험의 산물로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다른 한편으로 본서는 헤겔의 역사 철학이 삼위일체설에서 제시된 정신의 자기 인식이라는 자유의 이념을 전제하고 있으며, 자유의 이념이 현실에서 육화하는 세속화 과정으로서 유럽의 게르만 세계를 파악하고 있는 점을 재평가한다. ― 10쪽

본서는 헤겔의 사상을 다 마무리된 기성의 체계로 간주하는 것이 아니라 시대와 대결하는 가운데 창조된 생활 체험의 추상화로서 통일적으로 다시 파악하고자 한다. 이를테면 시대의 과제와 격투를 벌이는 철학자 헤겔이 프랑스 혁명과 낭만주의의 대두, 제국의 붕괴와 독일의 새로운 질서 모색과 같은 동시대의 체험을 어떻게 받아들여 철학의 언어로 이론화해 갔는가 하는 사상의 창조 과정을 혁명 후의 역사를 추체험하는 가운데 초기 초고와 강의록으로부터 찾아내고, 그리하여 자기의 시대를 사상 속에서 파악한 철학자로서 통일적인 헤겔 상을 재구축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와 병행하여 본서는 앞의 문화 접촉설을 헤겔 자신에게 적용하여 초기 헤겔의 발전사를 이문화의 창조적 계승 과정으로서 재구성하고자 한다. ― 11~12쪽

주관성 철학과 동일 철학에 대한 헤겔의 논쟁은 시대정신으로서는 프랑스 혁명에서 정점에 도달하는 계몽주의와 이에 대한 대항 운동을 이루는 낭만주의라는 두 개의 사상 조류를 극복하고 종합하는 성격을, 문화의 존재방식으로서는 근대 프로테스탄티즘 원리와 고대 그리스 정신이라는 이질적인 문화와 접촉하고 이것들을 융합하는 성격을 지니고 있었다. 헤겔의 변증법적 관점에서 보면, 이러한 시대정신들은 분열인가 통일인가라는 이율배반의 형태로 서로 대립하는 데 반해, 양자의 일면성을 폐기하고 전체적 진리의 계기로 포섭하는 것에 의해 양자의 안티노미는 해결 가능하며, 이러한 이성의 변증법을 표현하는 것이야말로 예나 초기에는 ‘동일성과 비동일성의 동일성’의 원리, 예나 후기에는 실체와 주체를 양 계기로 하는 정신 개념이었다. 그리고 예나 시기 전체를 보게 되면, 주관성 철학으로부터 동일 철학으로 논쟁 상대를 옮겨 가는 헤겔의 사상적 발전은 프랑크푸르트 시기 이래의 낭만주의 정신에 대한 탐닉으로부터 벗어나고 고대 그리스에 대한 채워지지 않는 동경을 단념하는 한편, 프로테스탄티즘에서 시작되는 계몽의 이념을 내면화해 가는 정신적 성숙의 궤적으로서 이해될 수 있다. ― 413-414쪽



5. 옮긴이의 말


옮긴이는 이전에 곤자 다케시의 ≪헤겔과 그의 시대≫가 헤겔총서 제5권으로 출간되었을 때, 많은 독자들이 이웃나라 일본에서의 헤겔 연구가 어떻게 새로운 시각과 문헌학적 토대에 기초하여 참신한 성취를 이루어내고 있는지 감탄하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그런 의미에서 옮긴이로서는 이번에도 이 ≪헤겔의 이성・국가・역사≫가 독자들에게 헤겔 철학에 대한 좀 더 심화된 이해를 가져다주고, 그래서 이 책이 또다시 독자들 스스로가 헤겔의 텍스트들 자체에 접근하여 독해를 시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랄 뿐이다.

주소: 서울특별시 관악구 난곡로 288 남진빌딩 302호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김장미   대표: 조기조
상호: 도서출판 b 사업자등록번호: 113-90-43359   Tel: 070-8713-0373, 02-6293-7070   Fax: 02-6293-8080, E-mail: bbooks@naver.com